셀비오의 상담문의

칼럼 및 미디어

두피관리의 정답 " 해본사람은 느낌 아니까" 2020.01.10

본문

두피관리의 정답 " 해본사람은 느낌 아니까"

셀비오 최은하 대표


미디어 앤 컨텐츠ㅣ 남재선 기자

2014.04.07




537a5da911e061c1a2e2f8dbefbea9f6_1578643586_5172.jpg



“모발이 빠지는 원인은 다양해요. 대부분 외적인 요인에 신경을 많이 쓰지만 건강이 좋지 않아서 발생하는 내적인 요인도 있죠. 셀비오는 외적·내적 요인을 모두 분석해 두피관리 뿐만 아니라 건강도 함께 케어해주는 방향으로 가고 있어요”

역삼동에 위치한 두피&건강센터 셀비오(Celbio, celbio.co.kr)는 지난해 셀비오 프랜차이즈를 정식 출범해 현재 10개 지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1만 명이상의 관리 경험에서 비롯된 두피와 탈모관리부터 건강까지 책임지는 차별화된 검사 시스템을 채택하고 있다.

10단계 검사 ··· 철저한 원인 분석과 관리
특히 셀비오만의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비결은 ▲고객 차트 작성 ▲상담 및 문진 ▲두피 정밀검사 ▲고배율 현미경 검사 ▲모주기 검사 ▲고객 상태 자료 사진 저장 ▲내적 요인 검사 ▲세포 건강도 검사 ▲중금속 및 미네랄 검사 ▲자료 분석, 최종상담, 관리 선택 등 10가지 단계의 검사 프로그램을 진행함으로써 세부적인 원인 분석을 통해 환자 개인의 탈모 원인을 찾아주는 것이다.
셀비오 최은하 대표는 “탈모의 원인은 60가지가 넘기 때문에 사람마다 원인을 잘 분석해야 그에 맞게 관리를 할 수가 있다”며 “당일에는 검사만 진행해요. 대신 3일 후 재방문해 원인 분석 결과를 상담해주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어요. 그만큼 철저한 원인 분석을 통해 관리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셀비오는 고객들의 사후관리가 매우 철저하다.
매달 고객들에게 문자를 보내 꾸준히 두피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 정신이 셀비오가 단골 고객들을 유치할 수 있는 비결인 것.

이어테라피로 탈모·건강 ‘만사 OK’
셀비오는 탈모의 외적뿐만 아니라 내적 원인을 분석·개선하기 위한 방법으로 이어테라피를 접목해 관리하고 있다.
세계 보건기구에서 질병 치료의 한 분야로 인정받은 이어테라피는 현재 미국, 프랑스, 독일, 캐나다, 러시아 등 세계 60개국 이상에서 사용되고 있다.
특히 셀비오가 진행하는 이어테라피는 셀비오가 개발한 보인석을 사용해 탈모와 건강에 더욱 효과적으로 작용하는 것이 특징. 보인석은 원적외선 효과를 내는 게르마늄과 체내 노폐물 배출에 뛰어난 카올린, 신진대사 활성화 및 혈액을 맑게 해 주는 음이온 제올라이트를 비롯해 몸을 보호하는 30여 가지의 성분이 함유된 바이오 세라믹 볼이다.
이에 따라 최 대표는 “귀는 인체의 축소판으로 태아시절 어머니의 뱃속에 있을 때의 모습과 동일하다. 따라서 모든 장기에 해당하는 150여 개의 혈 자리가 존재해 귀를 보는 것만으로도 건강상태와 체질을 파악할 수 있다”며 “이어테라피를 통해 여러 질병요인으로부터 건강하게 대처할 수 있는 면역 능력을 회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우선 진단  후 보인석을 활용한 첩압을 통해 1:1 맞춤 처방 시스템으로 진행되므로 두피관리 효과가 더욱 빠르게 나타난다”며 “약물과 바늘을 사용하지 않아 부작용 걱정이 전혀 없다”고 전했다.

롱런하는 브랜드로 성장하는 것이 ‘꿈’
성신여대 피부 비만학 석사를 거쳐 MBC 좋은 아침, KBS 아침뉴스 등 다수의 방송 출연과 성신여대 평생교육원 및 기업체, 학회 강의를 통해 두피관리에 앞장서고 있는 최은하(자연치유학회장) 대표.
그는 두피관리를 넘어 건강에 효과적인 이어테라피를 적극적으로 알리고 싶다고.
최 대표는 “향후 건강분야만 따로 프랜차이즈 사업을 펼치고 싶다”며 “학회에서도 공부만 하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학회 회원들이 사회에서 다양한 역할을 하며 이어테라피 분야에서도 전문적인 직업을 가질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두피관리의 선두주자 셀비오는 최 대표의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 매일 새로운 내일을 준비하고 있다.
끝으로 그는 “정직한 제품으로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여 롱런할 수 있는 브랜드로 키우고 싶다”며 “더 나아가 상업적으로 비춰지고 있는 두피관리 시장이 전문적인 운영을 바탕으로 좋은 이미지를 구축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